싸이볼Cyball IGO NFT 게임 스콜라쉽 코인

  싸이볼의 가장 큰 장점은 스콜라쉽이라고 생각한다. 이 때문에 게임길드 중 가장 큰 YGG의 투자도 받아내었다. 바이낸스에서 NFT 판매루트(링크)를 내어줄 정도로 어느정도 흥행이 예상되는 싸이볼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Contents

1. 싸이볼은 어떤 게임?
2. 싸이볼 세부사항

3. 투자적 매력

1. 싸이볼은 어떤 게임?

  싸이볼은 캐릭터인 싸이블록Cybloc으로 이뤄지는 ‘축구게임’이다. 스포츠 관련 NFT카드는 이미 많이 판매가 되고, 어느정도 흥행이 예상되는 컨텐츠이다. 싸이볼팀도 이를 노리고 이와 같은 형태로 낸 것임이 분명하다. 싸이블록의 프로필(NFT카드의 요소)에는 기본 정보, 기술, 특성, 멘토링 등이 포함되어 카드의 가치를 산정하는 데에 쓰인다.

2. 싸이볼 세부사항

  싸이볼은 일반 대전, 리그, 토너먼트, 트레이닝, 멘토링 다섯 가지의 컨텐츠를 가지고 있다. 게임에서 밝히는 컨텐츠는 4가지 이지만, 사실 상 멘토링도 하나의 컨텐츠로 봐야할 것 같다.
일반 대전에서는 3:3, 5:5가 있고 5:5가 보다 긴 플레이타임과 많은 보상을 준다고 한다.
리그는 5:5 로 이루어지고 교체선수 포함 7개의 Cybloc이 필요하다. 리그는 시즌제로 이뤄지고, 다른 게임의 랭크 게임이라고 보면 되겠다.
토너먼트 역시 마찬가지이나, 리그보다 훨씬 더 큰 보상을 준다고 한다.
트레이닝은 싸이블록을 훈련시키는 것이고, 보상은 없으나 경험치를 얻는다.
멘토링은 다른 P2E게임의 교배와 같고, 멘토의 특성을 계승하는 새로운 싸이블록을 생성해내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일반 대전< 리그< 토너먼트 의 이런 구조라면 결국 토너먼트에 참가하는 것을 목표로 게임을 해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즉, Cybloc 7마리는 확보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자세한 규칙은 DOCS(링크)를 참고하는 것이 나을 듯 하다.

  게임의 진행은 버니콘과 같이 자동으로 이루어진다. 뭔가 플레이 한다기보다는 그냥 텍스트로 경기결과를 접하는 형태. 이 후 경기결과를 보고 전략을 추가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한다. 흡사 풋볼 매니저가 떠오르는데, 풋볼 매니저는 생각보다 매니아층이 두텁고 대신 진입장벽은 높은 편이다(호불호가 강하다). 내 개인적인 평은, 버니콘보다 전략적이면서도 간단한 게임방식을 취하고 있어 P2E라는 포지션에 유리하다고 생각한다.

3. 투자적 매력

  요즘 일반적인 P2E토큰들은 모두 거버넌스 토큰과 보상 토큰을 분리해둔다. 예를 들면 엑시의 AXS와 SLP, 버니콘의 BUNI와 BUR처럼 말이다. 싸이볼도 마찬가지로 분리해두었다. CYB와 CBT로. 이런 구조를 취하면 유리한 점은 게임이 잘 될 때 가격 덤핑이 거버넌스 토큰에는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게임의 핵심은 위에서 보는 것과 같이 싸이블록 NFT이다.토큰 뿐만 아니라 초기에 NFT에 투자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수 있다.

  첫 번째 매력은, 바이낸스에서 판매해준다는 것에 있다. 스타트업 프로젝트에게 바이낸스란 거의 흥행보증수표와 같다.

  두 번째 매력은, 풋볼매니저의 형태를 차용한 게임 방식이다. P2E에 맞게 길지 않은 플레이타임과 매니악하지만 증명된 게임 방식을 채택한 것 같다.

  세 번째 매력은, 스콜라쉽에 있다. 엑시같은 스콜라쉽 구조를 가지고 있어, 라인업을 구축하지 않은 다른 사용자에게 싸이블록을 빌려줄 수 있다.
이 모델이 중요한 것은, 엑시와 같이 동남아에서 흥행할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우리에게 크지않은 수익도 그들에겐 큰 수익이 될 수 있으며, 자본을 가진 입장에서는 투자금을 늘려도 자신의 노동량은 늘어나지 않아 WIN-WIN이 될 수 있다.

  주의해야할 것은 아직 게임 모델이 나오지 않아, 얼마나 P2E가 잘 작동할 것인지 모른다는 것이다. 투자금만 많고 수익금이 적다면 아무리 좋은 모델을 갖고 있다고 하더라도 절대로 흥행할 수 없다. 게임이 제대로 돌아가기 시작한 후 이를 확인한다면 리스크를 줄일 수 있을 것이다.

* 이 글은 매수, 매도 추천이 절대 아니며 정보 제공과 제 투자 전략, 생각을 기록하고 정리하기 위함입니다.

제 글의 아이디어나 글을 퍼갈 때는 최소한 본문의 링크를 달고 출처를 밝혀주세요.

텔레그램 / 카카오톡(2885) / 거래소 레퍼럴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